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5년 4월 1일 수요일

CBS허위사실, 왜곡편집 속속 드러나


-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취재 기본 아예 무시, 사이비 언론의 전형 - 

CBS의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이 신천지교회를 일방적으로 비방하기 위해 허위사실 유포와 앞뒤 자른 왜곡편집을 했음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 방송은 회가 거듭할수록 언론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공정성과 객관성마저 외면한 채 흠집내기를 위한 무책임한 의혹 제기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 방송은 객관성이 담보된 관련 권위자들은 단 한명도 출연시키지 않은 채 CBS기자와 신천지교회에서 퇴출된 신현욱, 신천지 반대 단체 인사들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제작돼 ‘신천지 비방’이라는 제작 의도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지난 23일 방영된 3부 ‘중독’ 편에서는 ‘몰래 카메라’까지 동원해 사실관계를 왜곡한 것으로 밝혀졌다. 어머니에 의해 신현욱의 사무실로 이끌려 온 신천지교회 소속 청년을 두고 신현욱과 신천지 교회 강사가 논쟁하는 듯한 장면은 몰래 촬영해 편집한 화면으로 드러났다. 




어머니가 신현욱의 개종교육 도중 반증을 하지 않고 듣기만 한다는 조건으로 강사의 참석을 허락했으며 이를 미리 인지하고 있었던 신현욱이 강사에게 도발하는 듯한 행동을 보였던 것. 강사는 어머니의 제지에 따라 이 자리에서는 대응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CBS는 신현욱이 강사의 뒤쪽에서 몰래 촬영한 이 동영상을 편집해 신현욱의 지적에 신천지교회 강사가 대응하지 않은 것을 답을 제대로 하지 못한 자료화면으로 사용했다. 하지만 개종교육 직후 강사로부터 반증 설명을 들은 이 청년은 현재까지 신천지교회에 충실히 출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그러나 CBS는 이 사실은 숨긴 채 신천지교회의 가르침이 잘못됐으며 이 청년도 그 사실을 인식했다는 식으로 제멋대로 편집해 방영한 것이다.

신천지교회 측은 “신현욱의 성경 해석은 오직 신천지교회 흠집내기를 위한 억지에 불과하다. 신천지교회에 억하심정이 있더라도 사실을 왜곡해 비방하는 것은 최소한 종교인이라면 해서는 안 될 행위”라고 비판했다.




 CBS의 신천지교회를 비방하기 위한 억지 편성은 24일 방영된 4부 ‘거짓말’ 편에서도 계속된다. 신현욱을 비롯한 CBS 관계자들은 신천지교회 측에서 운영하는 성경공부 장소가 ‘학원의 설립 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약칭 학원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학원법을 위반했기에 신천지교회가 법치질서를 파괴하는 반사회적 집단이라는 주장을 폈다. 

그러나 프로그램에 등장한 교육청 관계자는 “이는 종교 관련 교육이라 학원법 대상이 아니다”며 학원법 위반이 아님을 설명했다. 그러자 신현욱은 이 관계자를 향해 “말도 안되는 답을 하고 있다. 보세요, 보세요”라며 거칠게 항의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신현욱 등은 2차례에 걸쳐 학원법위반으로 신천지교회의 시온기독교선교센터에 대해 검찰에 고발했으나 검찰에서는 2차례 모두 무혐의 처분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스파월드’ 매입과 관련해서도 ‘깡패동원’ 등 허위 사실을 불특정인에게 인터뷰한 이후 신천지교회에 확인 취재 없이 마치 사실인양 보도했다. 또한 신천지교회가 임차인들에게 임대보증금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방송하였으나, 사실 확인 결과 적법한 임차인들에 대한 임대보증금은 모두 지급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CBS에 방송된 시위임차인들은 법적으로 대항력이 있는 임차인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으며 신천지교회 측은 그들에게 소송을 통한 권리주장을 권유했으나 이들은 소송을 하지 않은 채 법원의 시위중지가처분 결정에도 불구하고 불법 시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CBS는 세계평화를 추구하는 만국회의 행사 역시 신천지교회가 개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행사는 사단법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이 개최한 것이며, 여기에 많은 신천지교회 성도들이 평화를 위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와 관련 신천지교회 측은 “평화가 기성교단의 전유물이라도 된다는 말인가? 신천지교회는 평화를 외치면 안 된다는 식의 보도는 누가 봐도 왜곡편향 보도”라고 강조했다.

신천지교회 측은 이어 “총회장 사후 구도에 대한 보도는 신천지교회 측에 한번이라도 확인을 해보지 않은 그야말로 CBS의 소설”이라며 “이러한 소설로 특정인이나 특정단체를 비방하는 것은 그야말로 사이비 언론의 전형적인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방송은 수차례에 걸쳐 ‘신천지는 반사회적 단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반사회적이라는 규정을 CBS가 자의적으로 할 권한이 있는가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신천지교회 측은 “많은 교인들이 신천지교회로 몰려오니 교회 목회자들이 반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신천지교회가 진리를 가르치지 않는 목회자들에게 반하는 ‘반 목회자’ 단체일 수는 있을지 몰라도 CBS가 자의적으로 반사회적이라는 규정을 내리는 것은 어처구니없다”고 지적했다.

신천지교회 측은 “이미 지난 2007년 신현욱 등 신천지 반대자들의 일방적 제보로 제작된 PD수첩이 보도된 이후 검찰에서 납치, 감금, 폭행, 횡령 등 프로그램에서 주장한 ‘반사회적’ 행위들을 조사했지만 일체의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후 PD수첩은 정정보도문과 반론보도문을 실어 이러한 반사회적 행위들에 대한 보도가 오보였음을 인정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