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8년 7월 8일 일요일

영원한 생명수의 샘은 어디에 있을까?



이른 새벽에 길을 나섰나보다. 얼굴이 상기된 노부부가 산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다. 건강을 위해, 장수를 위한 습관적인 행동일 것이다. 
언젠가는 가야 할 곳은 알지만 가기는 싫은 인지상정을 안다. 

그러나 가기 싫은 곳을 굳이 가야 할 이유는 없다. 다만 그 길을 모를 뿐, 
영원한 생명을 소유하려면 생명수 샘을 찾아 나와야 한다. 아무리 외쳐도 
귀 있는 자만 듣는 현실을 안타까워 할 수 밖에 없다. 

만국소성의 기간은 천년이라고 약속해 놓으셨다. 앞으로 천 여년을 
이 복음을 전해야 한다. 큰 환난중에 몰려 나온다고 했다. 첫째부활의 
행운을 잡으려면 지금 나와야 하는데......




민답하다. 영원한 생명의 길을 안내한다. 
아래 배너로 클릭하자! 04006~

밑져봐야 본전이란 말도 있지 않은가? 들어 보고 스스로 판단해 보길 바란다. 
우리 교인이,  목사님이 자신을 천국으로 인도하지 않는다. 죽어서 가는 천국은 
예수를, 하나님을 믿지 않아도 다 간다. 유리바닷가로 나아 가지 않으면 천국은 
볼 수도 , 갈 수도 없다. 

아침마다 산행을 한다고 생명을 연장할 수는 없다. 천국을 소망하는가? 
무엇을 망설이는가? 
바로 지금! 클릭하자! 04006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