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7년 6월 23일 금요일

하늘의 해,달,별이 떨어지는 종말!

자기집 문 앞에 차를 세운다고 차유리를 도끼로 깨부수는 장면이 방송을 탑니다. 
어디 이 뿐이겠습니까? 기상 천외한 일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합니다. 
묻지마를 비롯한 추행과 폭행등은 말세를 예고하는 것일까요? 




하늘의 해, 달, 별이 어두워지고 떨어지는 종말을 맞으면 공중들림이 되어 
휴거 한다던 교회는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궁금해 집니다. 한 세대는 가고 
한 세대가 오되 땅은 영원히 있다라고 하셨고, 해 아래 새 것은 없다라고 하신 
창조주의 말씀을 아시는지요? 

하늘의 해달별이 어두워져 다 떨어지면 개미 한마리도 찾기 쉽지 않을텐데 공
중들림이 무슨 얼토당토 않는 말이 되냐고요? 얼굴은 얼이 왕래하는 굴이라던데, 
제발 호홉곤란의 경색이 되지 않게 분별합시다. 




오늘날은 요한계시록이 성취되어 실상(실체)이 나타나는 시대에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성경 통달은 진나라 시황제가 그토록 찾아 헤매던 불로초를 발견하는 
것입니다. 세상은 밤의 혼란속에 길을 잃고 헤매이고 있지만 이 어둠을 밝힐 빛을 
찾아 나아오질 않습니다. 안타깝게도 말입니다.

하나님은 살아 역사하신다고 하면서 죽어서 천국간다는 이 사이비 방송은 어느나라 
누구의 나팔소리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주가 임박 하심을, 문앞에 서 계심을 깨달아 
참 나팔의 실체를 알아야 하겠습니다. 
지상에 거하는 너희여 산들위에 기호를 보고 나팔을 불거던 너희는 들으라고 
하셨습니다(사18:3~참고).

성경이 신앙의 교과서라면 비유를 깨달아 참 하나님께서 임하시는 나라로 나아
갑시다. 나의 소와 살진 짐승을 잡아놓고 혼인잔치를 준비하는데 예복 갖춰 입으러 
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제 마지막 나팔인 일곱째 나팔이 불려지고 있음을 인지
하시길 바랍니다.

살아 역사 하시는 하나님, 예수님, 그리고 천국이 임하여 오는 새 천지를 찾아 속히 
나아 오시길 기도합니다. 클릭!  클릭!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