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8년 5월 22일 화요일

부처는 무엇을 깨달아야 될까?





깨닫는 자를 부처라고 한다. 석가모니불은 깨달아서 부처이고, 
고승도, 보살도, 처사도 깨닫기만 하면 부처가 될 수 있단다. 
무엇을 깨달아야 할까? 초파일에 등불을 밝히면 깨달을 수 있을까? 

그런데 절에 다니는 불자들의 기도가 깨닫게 해 달라고 간절히 
비는 것 같지는 않다. 모두가 만사형통을 기원하지 道를 통하게 해 
달라고 빌지는 않는다. 맹신과 기복이 전부인양 신뢰하고 있지 않은가?   







등의 크기에 따라 복의 크기도 정해지는 자비가 씁쓸하지 않는가? 
예언도 성취도 없는 비워야만 하는, 내 탓으로 돌려야 하는 사상이 
신앙의 근간이 될 수 있을까? 왜 사람들은 어려운 불경에 심취해 
마냥 믿는다고 확신하고 있는 걸까? 

천 년 후에 올 미래불을 기다린다는 어설픈 믿음도 무엇을 어떻게 
기다려야 하는지 먹통이다. 종교는 하늘의 것을 보고 가르치는 
것이라고 했다. 하늘의 것을 본 사람을 만나야 제대로 가르침을 받는 
것이 아닐까? 







농담같이, 장난같이, 마음내키는 대로 쉽게 쉽게 하는 것은 아닌 것이다. 
제대로 된 온전한 신앙을 하고 싶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하자. 만복이 
가득한 보물창고도, 하늘이 보낸 사자도 만날 것이다. 클릭! 클릭!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