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8년 6월 12일 화요일

복 받을 빛을 영접하자!



출근길은 갑갑함이 뛰쳐 나올만큼 정체다. 섰다 가다를 수없이 반복한다. 
버스전용차로가 그립다. 눈감은 모시장후보의 플랭카드는 오늘따라 더 슬퍼 
보이고 왜 저런 이미지를 선택했는지 무단히 궁금해 진다. 

시정은 눈을 크게 뜨고 살펴도 부족할텐데 깊은 뜻이라도 있을까? 볼때마다 
의아한 건 시선 집중을 노린 고단수 유세방편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눈을 감은 
것이다.  실눈을 떴을까? 후줄근하게 내리는 비 탓도 있으리라 ㅎㅎㅎ

아담이 선악과를 먹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세계는 어떤 모습일까? 
이렇게 혼탁하지도, 부패하지도 않은 자연 그대로의 청정지역이지 않았을까? 
사망은 단어조차도 생겨나지 않았을 것이고 승천하지 못한 이무기도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다. 욕심도, 교만도, 명예도, 권세도 모르고 살았을 것을, 귀가 얇은 
하와의 미혹을 동조한 결과물은 악이 판치는 암흑의 세상이 돼 버렸다.







많은 선지자들의 입술을 통하여 예언하시고 한 구원자로 오신 예수님도 부정한 
신앙인들은 하나님의 이름만 믿는 그 자체로만 긍지와 자부심이 흘러 넘쳤고 
오늘날 예언이 성취되어 나타난 실상의 주인공마져 이단사이비로 비방하며 
신앙의 밤을 자랑하고 있다.

에덴동산의 회복은 육천 년 일해오신 하나님의 목적이며 새 나라 새 민족이 된 
성도들의 사명이다. 밤에서 구속하신 보혈의 공로를 헛되이 하면  안되지 않겠는가? 
상대를 폄하하며 비방만 한다면 정당한 방법은 아닌 것 같다. 

시험을 쳐서 누가 옳은가를 분별해 보자해도 깜깜 무소식이다. 자신이 없으면 
백기라도 들어야 마지막 양심고백이라도 될텐데 오리무중이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음을 지레 겁이라도 먹었나? 







아담은 선악과를 먹고도 930년을 살았다. 빛의 밝힘에 실명할까봐 등불을 먼저 
예비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어찌 헤아릴 수 있을까? 그러나 그 등불마져 
사그라들고 이제 환한 빛이 찾아 왔다. 눈부셔 하지말고 온 마음으로 받아들이자. 
영원한 생명의 피안으로 오라하지 않는가?

귀있는 자는 듣고 나아 올 줄 믿는다. 세상은 혼란과 피폐해진 늪으로 빠져들 때 
한줄기 빛을 찾아 속히 나오지 않으면 안 된다. 시정을 책임지겠노라 하면서 
눈감은 후보와 무엇이 다를까? 눈을 부릅뜨고 찾아도 부족할텐데 깊은 잠에서 
깨어나자. 

하나님께서 예언하시고 이루신 실체를 알지 못한다면 눈을 떴다고 할 수 있을까? 
자신이 신앙을 한다면 올바르고 온전한 곳으로 나아가자. 새 나라 새 민족의 일원이 
되어 복 받을 준비를 해야 하지 않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