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8년 6월 26일 화요일

흑암한 세상을 밝히는 빛의 실체는 무엇일까요?




모자에 마스크에 안경까지 그리고 파라솔까지~ 짐작이 될까요?  
꼼짝없이 집안에서만 있어야 하는 타입일 것 같은데 왜 나왔을까요? 
호흡은 하고 있는지 궁금해 집니다. 아무리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지만  근본은 망각하면서 오래 살고자 하는 마음만 가득한 
것은 아닐까요? 

당연하지 않느냐고 반문할지는 모르지만~ 취향은 아닙니다.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창조주의 뜻은 알지도 못하면서 누리고만 
살아들 가는 오늘날의 현실을 사단 마귀는 좋아라 할 것입니다. 
2100년에는 이 땅의 마지막 아이가 탄생할 것이라고 세상은 
연구하고 사실인양 보도하고 있습니다.







영원히 존재할 세상을 회복하시기에 졸지도 주무시지도 않고 
역사하시는 창조주의 의중을 허황된 논리로만 강조하는 눈 감은 
세상은 언제쯤 정신을 차릴런지요? 하나님께서 통치하는 세상에서도 
믿지 않는 곡과 마곡이 존재한다 했으니 두려운 일 아니겠습니까? 
얼마나 미련하고 굼뜬 인생들인지.....

첫째날 혼돈하고 흑암한 세상을 밝히시고자 창조하신 빛의 실체를 
아시나요? 성경은 연구하고 다독한다고 깨달아지는 것이 아님을 알고 
계시나요? 신학박사님들의 연구는 이럴것이다. 저럴것이다. 좀 더 
연구해 봐야 한다. 이 얼마나 황당하고 비 성경적인 해법인지 알지도 
못할 것입니다. 







자만과 교만에 취해 하늘을 향해 손가락질이나 하고 있으니 한심 
하달수 밖에요.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음을 경고합니다. 내 영혼의 
갈급함이 외면 당하고 메말라 가고 있음을 느끼시길 바랍니다. 
언젠가는 이루어지는 하나님나라의 승리를 기뻐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잃어버린 에덴의 회복을 위하여 모든 여정을 동행하시는 하나님과
약속의 목자 이긴자의 걸음을 응원합니다. 빛의 행실을 닮아가는 
참 신앙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합니다. 

외형을 가꾼다고, 건강을 위해 챙기고 또 챙기는 어리석음을 되풀이 
하지 말고 영원한 생명의 양식을 찾아 생명수 강가로 나아 오시길 바랍니다. 
권면도 때가 있음을 아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