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cheonji

shincheonji
shincheonji

2018년 1월 9일 화요일

성경이 말하는 비는 무엇을 뜻할까?



겨울비가 내린다. 한 때는 비님이 오신다고 표현했다. 이유가 있었을까? 
있어라고 이슬비, 가라고 가랑비, 보슬비는 뭐였지?
기억의 한계다. ^^ 성경에도 비의 종류가 있다. 장마비, 가는 비, 단비등 
성경이 말하는 비는 무엇일까? 

하늘은 귀를 기울이고 땅은 내 입의 말을 들으라고 하셨다(신32: 2~ 참고). 
만물의 이치속에 감추어 두시고 하나님을 찾기를 바라시고 원하신다. 
나는 인애를 원하고 제사를 원치 아니하며 번제보다 하나님을 아는 것을 
원하노라 하셨다( 호6: 6~ 참고).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하나님을 얼마나 알고 계실까? 구약과 신약의 
주인공은 누구일지 알고 계실까? 마당만 밟는 습관적인 신앙의 모습이 
전부가 아니었을까? 

세상은 정보의 홍수시대라고 말한다. 그러나 성경의 정보는 얼마나 알고 
계시려나? 참을 이단이라고, 거짓을 정통이라고 우기고 있지는 않은지 
묻고 싶다. 진리는 하나인데 무조건 밀어 부치는 배짱은 누구를 닮은 것일까? 

육체는 영이 사는 집이라고 말하는데 과연 내 속에는 어떤 영이 자리하고 있을까?
성령일까? 악령일까? 이제 신앙을 제대로 알고 좀 똑바로 해야 하지 않을까? 
언제까지 문자에 매여 흐리멍텅한 안개속을 헤매일 것인지 묻고 싶다. 





밖에 서서 두드리는 예수님의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들어 오신다 하지 
않으셨는가? 일곱째 천사가 나팔을 불면 세상나라가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 
그가 세세토록 왕노릇 한다고 하지 않으셨는가? 

성경은 하나님의 뜻과 계획과 생각을 기록한 책이지 눈으로 읽는 흉내만 내는 
책은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처소를 예비하여 다시오마 약속하신 예수님은 
어디에 오실까? 하늘에서 이룬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 달라고 기도하라 가르쳐 
주셨는데 죽어서 가는 천국만 동경하며 바라고 있었으니 어떻게 할까? 



무지한 죄를 자복하고 계시말씀 앞으로 나와야 하는데 먼산만 바라보는 
저 완악함을 용서하여 주시길 기도한다. 세상비도 생명을 싹트게 하듯이 
말씀의 비는 내 영혼을 살리는 단비와 같다. 나팔소리를 들을 때 착하고 
좋은 마음으로 말씀의 비를 맞을 준비를 하자. 

커다란 우산이 필요없다. 마음의 문만 여신다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약속한 
것을 주실것이다. 헐몬의 이슬이 시온의 산들에 내림같도다 거기서 여호와께서 
복을 명하셨나니 곧 영생이로다(시편133편 3절 말씀이다).